2분기 외환 시장 시작 |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2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100달러와 일본 만엔 지폐. 사진=로이터

지난달 우리나라 외화보유액이 한달새 94억달러나 줄면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상반기에만 248억4천만달러의 외환보유액이 감소, 상반기 역대 최대 무역적자와 맞물리면서 한국의 대외신인도에 경고등이 켜진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5일 한국은행의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4천382억8천만달러로 전월 말(4천477억1천만달러)보다 94억3천만달러 감소했다.

이런 감소 폭은 미국발 글로벌 금융위기로 원/달러 환율이 폭등하며 통화당국이 적극적으로 외환시장에 개입했던 시기인 2008년 11월(-117억5천만달러) 이후 13년 7개월 만에 가장 큰 수준이다.

한은은 이에 "기타통화 외화자산의 미국 달러화 환산액과 금융기관의 예수금 감소와 더불어 외환시장 변동성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 등에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외환시장 변동성 완화 조치'란 지난달 원/달러 환율이 2009년 7월 이후 13년 만에 처음으로 1,300원을 돌파하자 한은이 환율 방어를 위해 외환시장에 개입했다는 얘기다.

문제는 올 들어 2월 한달만 반짝 증가세를 보였을 뿐, 1월과 3~6월 등 외환보유고가 계속 감소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 결과 지난해말 4천631억2천만달러였던 외환보유고는 반년새 무려 248억4천만달러나 급감하면서, 세계 외환보유액 순위에서도 사우디아라비아에게 밀려 9위로 추락했다.

더 심각한 문제는 외환보유고를 채우는 근원인 무역수지에도 적신호가 켜졌다는 사실이다.

올해 상반기 무역적자는 103억달러로, 상반기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하반기에도 세계 경기침체 본격화에 따른 수출여건 악화와 고유가 등으로 무역적자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여기에다가 외국인이 상반기에만 국내 증시에서 20조원어치를 매도한 데에서도 알 수 있듯, 외국인 자금 이탈도 멈추지 않고 있어 이러다가 경상수지마저 적자로 돌아서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키우고 있다.

현재의 4천382억8천만달러라는 외환보유고는 결코 적은 수준은 아니다. 그러나 2분기 외환 시장 시작 | 문제는 추세다. 환율 불안이 지속되고 무역적자가 계속 발생한다면 외환보유고는 줄어들 수밖에 없고, 대외신인도도 흔들릴 수밖에 없다.

더욱이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국가부채가 급증하고 있고, 가계부채 수준은 이미 GDP(국내총생산) 대비 세계 1위다. 우리나라의 GDP 대비 가계부채는 104.3%로, 세계에서 가계부채가 GDP를 넘은 나라는 우리나라가 유일하다. 여기에다가 앞으로 본격적으로 부동산거품 파열이 시작되면 경제 근간이 밑둥채 흔들릴 수도 있다.

세가지 주요 발표로 2분기 외환 시장 시작

부활절 휴일을 끝내고 미국과 유럽 투자자들이 복귀하여 2분기 시장이 어느 방향으로 갈지 구체적으로 느낄 수 있게 되었다. 월요일 미국 시장의 매도세는 화요일 반등으로 멈추었다. 구체적인 재료는 없지만 그 반등은 지난달 급락 이후에 일어난 것으로 금융 시장 전반에 걸쳐 안도의 반등을 보는 것은 그리 놀랄 일이 아니다. 달러/엔 은 다우 와 함께 반등 하였으나 달러 의 상승은 엔 , 스위스 프랑 과 유로 에 대해 제한적이었다. 4월은 주식에 좋은 달이 될 것이고 달러에는 도전적인 한 달이 될 것 같다. 달러/엔은 107까지 갈 듯하나 수요일의 ISM 비제조업 데이터 발표를 앞두고는 좀 힘들 듯하다. 비농업부문 고용 은 이번주 가장 중요한 경제 지표 발표로 ISM이 향후 전망을 하는데 큰 역활을 할 듯하다. 실업률 과 평균 시간당 2분기 외환 시장 시작 | 소득 은 개선될 듯하나 일자리 성장은 지난달 313K 증가에 비해 185K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비농업부문 고용(NFPs) 이외에 영국의 종합 구매자 관리 지수(composite PMI)와 캐나다의 고용률 은 해당 통화에 중요한 영향을 줄 것이다. 또한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 존 윌리엄스 가 차기 뉴욕 연은 총재로 지명된 것에 주목을 해야 한다. 그는 현 뉴욕 연은 충재 윌리엄 두들리 의 후임이 된다. 이 자리는 종신직으로 상당한 힘을 행사하는 일이다. 그는 광범위한 경험의 소유자로 두들리보다 더 매파적인 성향이 있다.

사실 상품 통화들이 이 날의 가장 큰 움직임을 보였고 그 중 캐나다 달러가 주도하였다. 달러/캐나다 달러 는 한달만에 2분기 외환 시장 시작 | 최저점인 1.2782로 하락하였다.
캐나다 채권 수익률 상승과 원유 가격 상승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이 빠르면 다음 주까지 NAFTA 협정을 끝내고 싶어 한다는 보도로 캐나다 달러는 지지를 받았다. 그러나 달러/캐나다 달러는 뉴욕 거래가 끝날 때 주요 지지선인 1.28에서 그리 멀지 않게 마감하였다. 이는 1.2850 근처에서 매도할 기회가 있음을 의미한다.

뉴질랜드 달러 는 우유 가격 의 지지를 받았다.
세계 낙농 거래 지수가 4개월 연속 하락하였으나 -0.6%에 그쳤다. 이 하락은 전 달에 비해 그렇게 심각한 것이 아니라 완만한 것이다. 기술적으로 .7150가 뉴질랜드 달러/달러의 중요한 지지선이며 현재 하강하는 삼각형 패턴을 형성하였다. 이는 지지선 아래로 빠져 새로운 약세로 가는 것 보다 저항선을 돌파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73 위를 향할것으로 보인다.

호주 달러 또한 달러에 대해 상승하였으나 호주 달러/달러는 캐나다 달러 와 뉴질랜드 달러 보다는 못하였다. 예상대로 호주 중앙은행(RBA)은 금리 를 변화없이 2분기 외환 시장 시작 | 그대로 두었다.
어조는 약간의 낙관적인 면을 보이는 중립 의견이었다. RBA가 당분간 가구 소비 지수의 불확실성과 강한 호주 달러가 인플레이션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우려를 하고 있지만 2018년은 빠른 성장과 경제가 성장하면서 점차적으로 인플레이션이 올라 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호주 달러/달러는 이러한 보고서와 제조업 PMI 지수의 급등으로 상승하였다. 호주 산업 단체에 의하면 주문과 인도, 고용 및 임금 덕분에 제조업 경기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고 한다. 건축 승인 과 소매 판매 가 4일 현지 시간으로 오전에 발표한다. 만약 소비 지출이 예상을 넘어서면 호주 달러/달러는 78 센트를 향해 올라 갈 것이다.

영국의 예상보다 강한 제조업 지수 는 파운드 에 아무를 영향을 주지 못했다. 그것은 그 변화가 극히 완만하였고 그 차이는 2분기 외환 시장 시작 | 지난달 하락 조정에 의한 것이기 때문이다.
이번주 많은 영국의 경제 데이터 발표가 예정되어 투자자들은 그 데이터들이 영란은행의 매파적 관점을 확인해줄지를 주의 깊게 볼 것이다. 기억하겠지만 지난달 통화 정책 위원회가 7 대 2로 금리 를 변화없이 유지하기로 했다. 그중 맥카퍼티 와 사운더스 는 당장 금리 인상을 원했다. 이로 인해 투자자들은 영란은행이 금리를 올릴 다음 중앙은행으로 믿게 만들었다. 이자율 선물을 보면 5월 금리 인상의 가능성이 78%이다. 목요일 서비스부문 과 2분기 외환 시장 시작 | 종합 PMI 지수가 통화 정책을 지지하거나 아니면 변화시키는 쪽으로 될지 갈 길리 멀어 보인다.

마지막으로 유로 는 이 날 달러에 대해 약세를 보인 몇몇 통화중에 하나였다. 호주나 2분기 외환 시장 시작 | 영국과는 다르게 경제 지표가 예상밖으로 약세를 보였다. 독일의
소매 판매 는 0.7% 상승을 전망했으나 반대로 그 만큼 하락을 하여 전년대비 성장률 이 2.5%에서 1.2분기 외환 시장 시작 | 3%로 하락하였다. 최근 유로존 CPI report 가 수요일 2월 실업률 과 함께 발표된다. 인플레이션 숫자가 고용 데이터보다 유로에 더 큰 영향을 줄 것이다. 이코노미스트들이 CPI가 올라갈 것으로 예상하지만 둔화하는 독일 CPI 와 유럽 중앙은행의 신중함이 유로/달러를 하락으로 몰고 갈 위험이 2분기 외환 시장 시작 | 있다.

日 엔화, 29일 도쿄외환시장 장중한때 138엔대 돌파…1개월만에 최저치

미국 100달러와 일본 만엔 지폐. 사진=로이터

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100달러와 일본 만엔 지폐. 사진=로이터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엔화의 달러당 환율은 오전 9시반 138.53엔까지 상승했다. 이날 엔화환율 예상 변동폭은 136.90~138.80엔으로 예상됐다. 엔화의 유로화대비 환율 변동폭 전망치는 136.60~138.00엔으로 상정됐다.

엔화가치가 이처럼 하락한 것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이 지난 26일 잭슨홀 미팅에서 행한 연설에서 매파적인 발언을 한 것으로 받어들어져 지난주말 해외시장에서 달러가 강세를 보였다. 주초 거래에서도 이같은 추세가 이어져 달러는 오전장에 137.90엔까지 치솟아 약 1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주초 도쿄시장에서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3.09%대로 상승한 점도 달러강세의 주요요인으로 꼽힌다.

바클레이즈증권 가도다 신이치로(門田真一郎) 수석외환 전략가는 “미국 고용통계가 견조한 결과가 나온다면 달러는 지난 7월 최고치였던 139엔대를 넘어설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외환 시장에 관하여

다운로드, 열람은 기관인증 후에 가능합니다.

(구독기관 내 IP 이용 / 대학도서관 홈페이지 통해 접속)

개인로그인

개인회원 서비스 이용(알림서비스, 보관함 등)

닫기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개인회원가입으로 더욱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개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를 잊으셨나요?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논문 상세보기

KCI등재

10,21 부동산대책이 외환시장과 주식시장에 미친 영향에 관한 실증적 연구

An Empirical Study on the Influence of 10.21 Real Estate Policies on Return of the Stock Market and Foreign-exchange Market

  • 발행기관 : 한국전문경영인학회
  • 간행물 : 전문경영인연구 14권1호
  • 간행물구분 : 연속간행물
  • 발행년월 : 2011년 04월
  • 페이지 : 95-112(18pages)

전문경영인연구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UCI(KEPA)

간행물정보

  • KISS주제분류 : 사회과학분야 > 경영학
  • 국내등재 : KCI등재
  • 해외등재 :
  • 간기 : 계간
  • ISSN(Print) : 1226-8380
  • ISSN(Online) :
  • 자료구분 : 학술지
  • 간행물구분 : 연속간행물
  • 수록범위 : 1998-2020
  • 수록 논문수 : 778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권호별 보기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후보

KCI후보

KCI등재

KCI후보

KCI등재

KCI등재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KISS 콘텐츠를 사전허가 없이 무단으로 크롤링 및 복제, 배포할 경우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 111-81-26181 통신판매업신고 : 파주-1250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조동범

Copyright KISS. All 2분기 외환 시장 시작 | rights reserved.

닫기

메인페이지로

Data Report

국가지식⋅
공공저작물

마이페이지

닫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닫기

닫기

최근 검색어 2분기 외환 시장 시작 | 저장

마이페이지 > 나의 검색 히스토리에 저장되었습니다.

닫기

최근 열람 자료 저장

닫기

메인페이지로

Data Report

국가지식⋅
공공저작물

마이페이지

닫기

원문 보기 안내

원문파일이 존재하지 않거나 준비 중입니다.

본 자료는 원문파일이 존재하지 않거나 서비스를 위한 준비 중입니다.
빠른 시일 내에 서비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관련문의사항은 [email protected]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원문을 볼 권한이 없습니다.

KISS에서 서비스 중인 학술자료는 ㈜한국학술정보와 구독계약을 맺은 기관에
소속이신 분들만 이용이 가능하십니다.

구독기관 확인 및 문의
- 소속된 대학도서관에 확인 / 소속된 기관의 자료담당부서
- KISS 고객센터: [email protected]

구독기관의 교외접속방법
- 대학도서관홈페이지 로그인 후에 도서관 내 메뉴를 통해 접속
- 안내: KISS 고객센터 FAQ

구독기관에 속해 있지 않은 경우, 아래사이트에서 구매 가능합니다.

해당 자료는 원문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해당 자료는 발행기관과의 계약 만료, 혹은 저자 요청 2분기 외환 시장 시작 | 등의 이유로 원문이 제공되지
않고 서지정보만 제공되고 있습니다.
관련 상세문의는 고객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